삼성, 보육원 퇴소 앞둔 청소년 자립 지원 확대 > 프로그램 개발과 평가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프로그램 개발과 평가

레포트 삼성, 보육원 퇴소 앞둔 청소년 자립 지원 확대

페이지 정보

권채린 (121.♡.82.23) 22-04-21 21:03 조회 36회 댓글 0건

본문

삼성 희망디딤돌 경북센터 개소
주거 공간·교육 등 지원…11월 전남 추가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눈 앞이 캄캄했다. 만 18세가 되면서 두 살 때부터 살던 보육원을 나와야 했다. 대학에 합격하고도 기쁘지 않았다. 어디에서 어떻게 살아야 할지 두려웠다. 정민지 씨(18)는 지난 1월만 해도 이런 불안감에 힘든 나날을 보냈다.

그가 웃음을 찾은 것은 지난 2월 ‘삼성 희망디딤돌 광주센터’에 입소하면서다. 정씨는 “당분간 주거 걱정 없이 자립을 준비할 수 있게 됐다”며 “의료 사회복지사라는 꿈을 이루는 데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삼성, 올해 10곳 확대 운영
삼성전자가 정씨와 같은 ‘나홀로 청소년’이 안정적인 환경에서 자립을 준비하도록 돕는 ‘삼성 희망디딤돌’ 사업을 확대한다. 삼성전자는 21일 아홉 번째 ‘삼성 희망디딤돌’로 경북센터를 개소했다. 오는 11월 목포·순천 지역 자립 준비 청소년을 위한 전남센터도 문을 연다.

삼성 희망디딤돌은 삼성전자, 사랑의열매 사회복지공동모금회가 주요 지방자치단체와 함께 운영하는 청소년 교육 CSR(사회공헌) 프로그램이다. 주거 공간과 교육 등을 제공한다.

아동양육시설·공동생활가정 등에서 지내는 청소년이 대상이다. 이들은 만 18세가 되면 시설 보호 종료로 자립을 해야 한다. 대부분 준비 없이 경제, 주거, 진로 문제 등을 한꺼번에 해결해야 하는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같은 처지에 놓인 청소년은 해마다 2400여 명에 달한다.


○최대 2년간 1인 1실 거주…경북센터 개소
삼성 희망디딤돌 경북센터는 자립 준비 청소년 연 720여 명이 거주 또는 자립 체험, 각종 교육에 참여하게 된다. 시설은 접근성이 좋고 다양한 편의시설을 갖춘 오피스텔 건물에 마련됐다. 자립 생활관 25실과 자립 체험관 5실을 갖췄다.

 
자립 생활관은 자립 준비 청소년들이 최대 2년간 1인 1실로 거주할 수 있다. 자립 체험관은 보호 종료를 앞둔 만 15~18세 청소년이 며칠 거주하며 자립 생활을 체험해보도록 만든 곳이다. 자립 생활관, 체험관 모두 각종 가전제품, 주방용품, PC, 가구 등을 비치했다. 센터 관계자는 ”청소년 자립 시 가장 지출 부담이 많은 주거 문제를 해결할 수 있도록 했다”고 말했다.

이곳에선 맞춤형 자립 교육도 실시한다. 요리, 청소부터 금융 지식, 자산 관리, 임대차 계약 등 기초 경제 교육을 제공한다. 진로에 도움이 되도록 면접, 기초 기술교육도 마련했다.

삼성 희망디딤돌은 삼성전자 임직원들이 아이디어를 내면서 기부한 250억원으로 2016년 시작됐다. 2019년 회사 지원금 250억원을 추가해 사업 지역을 확대했다. 현재 부산·대구·강원·광주·경남·충남·전북·경기센터 등 8개 센터를 운영 중이다. 지난해까지 총 1만515명이 센터를 이용했다.

박학규 삼성전자 사장은 “자립 준비 청소년들이 희망디딤돌을 발판 삼아 훌륭한 인재로 성장할 수 있도록 꾸준히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정지은 기자 jeong@hankyung.com 

 

기사선정이유 : 아동 청소년쪽에 관심이 있기도하고 이 기사를 보면서 내가 생각하지 못했던 뉴스기사였던거 같아서 선정하게 되었습니다 . 마냥 보육시설에 대해 관심만 있고 이들이 자립하여 어떻게 살아가야 한다는건 생각을 못해봤는데 좋은 지원인거같고 18세부터 자립을 하게되면 어린 나이에 혼자 생활해 나가고 경제적으로 힘들거라는걸 지나쳐온 10대입장으로써 충분히 이해가 되기때문에 공감하는 마음도 가지고 이 기사를 선정하게 되었습니다

 

추천0 비추천 0

SNS 공유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pyright © SL사회지식연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