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 돌봄로봇' 효돌, 전남과 업무협약…노인 우울증 돕는다 > 프로그램 개발과 평가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프로그램 개발과 평가

레포트 'AI 돌봄로봇' 효돌, 전남과 업무협약…노인 우울증 돕는다

페이지 정보

정채희 (211.♡.170.38) 22-03-20 23:36 조회 84회 댓글 0건

본문

https://www.news1.kr/articles/?4618111 

AI돌봄로봇 기업인 주식회사 효돌은 전라남도와 '반려로봇 실증운영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6일 밝혔다.

효돌과 전남은 이번 협약을 통해 도내 노인 260명에게 AI돌봄로봇 3종을 보급할 계획이다. 

지급대상은 전남 맞춤형 노인돌봄서비스 대상자 중 고독사·극단선택 가능성이 높은 만 65세 이상 노인이다.

효돌은 고령층을 돕고자 Δ손자 로봇 Δ손녀 로봇 Δ스마트 패드 로봇을 포함한 세 종류를 지급한다.

손자·손녀 로봇은 AI기술이 들어간 부드러운 봉제인형의 모습이다. 터치 인터랙션 기능도 탑재해 노인들에게 말을 걸고, 식사와 복약 여부를 묻는다.

스마트 패드 로봇은 태블릿 PC와 같은 전자기기 형태다. 회사는 챗봇 기능이 담겨 우울증 관리에 도움이 될 것으로 내다봤다.

반려로봇 3종에는 효돌이 연세대학교 원주의과대학 정신건강의학과 연구팀과 함께 개발한 '행동활성화 치료 기법'이 적용됐다.

이를 바탕으로 모든 로봇은 Δ기분관찰 Δ대화반응 수집 Δ어르신과 대화 역할을 담당한다. 

로봇이 모은 자료는 사회복지사들이 어르신들의 정신건강을 파악하는 근거로 쓰일 예정이다.

효돌 관계자는 "코로나19로 대면 돌봄이 어려워지고 어르신들의 사회관계망이 단절되어 외로움과 우울감이 크게 증가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심리적 안정감을 주는 로봇으로 어르신들의 신체·정신건강 문제를 돕겠다"고 말했다. 


고등학교 때 어르신 저택에 직접 방문하여 말벗 도우미 봉사를 하였습니다. 말벗 도우미 봉사를 하면서 알게 된 것이 자식들이 잘 찾아오지 않고 항상 혼자 계신다는 것입니다. 그래서 어르신들 저택에 방문하여 말벗도우미 봉사를 할 때 마다 저와 대화하는 시간 만큼은 즐겁게 느끼도록 하고 싶었습니다. 하지만 코로나19로 인해 대면 방문이 어려워지며 독거 어르신들의 우울증이 심각하다고 들었는데 AI돌봄로봇이 보급화 되면서 독거 노인분들의 우울증에 도움을 준다고 들어 이 기사를 선정하게 되었습니다. 

AI돌봄로봇의 지급 대상은 전남 맞춤형 노인돌봄서비스 대상자 중 고독사 극단선택의 가능성이 높은 만 65세 이상 노인이라고 합니다. 직접 노인분들을 찾아가는데 인력과 코로나19로 인해 방문이 되지 않을 시 Al돌봄로봇의 역할은 아주 크다고 생각합니다. AI돌봄로봇이 어르신분들께 말을 걸어주는 기능 등 식사여부 등 알려준다고 합니다. 이러한 로봇은 오늘날 초고령화 사회에 있어 꼭 필요한 존재라고 생각되면 노인우울증에 크나큰 도움을 줄 수 있다고 생각이 됩니다. 앞으로 이러한 AI돌봄로봇의 기능들이 더욱 발전하여 초고령화 사회에 보편화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추천1 비추천 0

SNS 공유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pyright © SL사회지식연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