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복지이슈] 남자아이가 엄마와 여탕을?!, “다른 성별 목욕탕 출입기준!”

2022.03.18 연구소장
1분복지뉴스 0 181




어릴적 추억 중 일요일 오전 부모님과 함께 목욕탕을 갔던 추억. 예전에 어린 자녀, 엄마나 아빠를 따라 여탕이나 남탕을 이용했었다. 목욕용품을 든 엄마 손에 끌려갔던 장소! 정작 목욕보다 즐거웠던 건, 목욕 후 먹던 바나나 우유였을지도... 어렴풋이 기억나던 어릴적 일들이다. 하지만 앞으로 무작정 데리고 들어갈 수 없게 된다! 매일안전신문 인용 : https://idsn.co.kr/news/view/1065609085814925 본 음성은 인공지능 성우 서비스 타입캐스트에서 제작되었습니다. 인공지능 성우 정희. https://typecast.ai #여탕에간남자아이 #출입나이 #1분복지뉴스 



Comments

  1. 등록된 코멘트가 없습니다.